• blog blog
  • 최종편집 2021-05-14(금)

자격증
Home >  자격증  >  토익

실시간뉴스
  • [이슈]한능검·컴활 이은 토익·국가자격증 응시료 인상...커지는 구직비용 부담
    토익, 국가자격증 등 취업 필수 자격증 올해 줄줄이 인상 취준생들의 구직비용 부담으로 크게 이어져 전년도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시작으로, 올해 역시 많은 자격증들의 응시료 인상이 연달아 발표되었다. 특히 토익·컴활 등 취업에 필수적인 자격증들이 연달아 인상되면서 취준생들의 부담이 커지는 중이다. 처음으로 응시료 인상안을 발표했던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지난해 6월 27일부터 응시료 인상안을 적용했다. 인상된 금액은 22,000원으로 이전 19,000원 대비 15.8%가 인상되었다. 이어 금년 1월 한국세무사회 주관 국가공인 자격시험인 전산세무·회계 및 세무회계 시험 응시료가 5,000원 상승한 25,000원으로 변경되었다.(기존 20,000원) 3월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주관 국가기술자격검정 7개의 응시 수수료가 2년만에 연달아 인상되었으며, 워드프로세서·컴퓨터활용능력 등 '취업 필수 자격증'들의 응시료가 단번에 올랐다. 마지막으로 지난 10일 토익 시험 주관시행처인 한국토익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23일 정기시험부터 응시료가 48,000원으로 7.9% 인상될 예정이다. (기존 44,500원) 이는 지난 2016년 5월 29일 인상 이후 약 5년만이다.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한편 이러한 자격증 인상 추세를 보는 수험생들의 시선은 부정적이다. '전년 대비 취업문이 높아져서 자격증이 중요해졌는데, 올라가는 비용 대비 시험환경이 크게 개선되지 않는 것 같다'는 것. 실제로 공기업·공무원 임용시험의 자격증 비중은 매년 커지고 있다. 가령 올해부터 7급공무원은 영어와 한국사 과목을 전면 자격증 검정제로 대체할 예정이며, 경찰직 역시 오는 2022년 한국사와 영어를 검정제로 대체할 계획이다. 이 같은 자격증 응시료 인상에 대한 시험 주관사들의 이유는 바로 '운영비용 증가'다. 물가가 오른 것은 물론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하느라 운영비 자체가 늘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시험 시행 관련 비용 증가로, 자격증 응시료 인상은 피할 수 없을 듯 보인다. 따라서 향후 자격증 공부는 단기간 합격을 목표로 잡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방향성으로 전망되는 바이다.
    • 자격증
    • 기타
    2021-05-13
  • 경기도 안양시, 취준생 청년들에게 토익 응시료 지원한다
    출처: 안양시 홈페이지 [고시투데이] 코로나19로 인한 청년 취업난 문제가 심화되면서, 이를 타파하기 위한 지자체 지원사업 역시 활성화되고 있다. 그중 한 케이스로 지난 8일 안양시는 취업 준비생 청년들의 경제적인 부담 완화를 위해 토익(스피킹)시험 응시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경기도 안양시에 거주중인 19~39세 미취업 청년이면 전부 가능하며, 1인당 연 1회 토익 및 토익스피킹시험 응시료를 지원한다. 다만, 이미 정부 및 유사 사업 지원을 받거나 연간 2회 토익 무료응시를 지원받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는 제외된다. 출처: 안양시 홈페이지 지원금액은 토익의 경우 4만 4500원(5월 23일 이후 4만 8000원)이며 토익스피킹은 7만 7천원이다. 오는 5월부터 매월 1일~7일간 400명 선착순으로 지원을 받는다. 한편 공인어학성적 토익(TOEIC) 정기시험은 오는 5월 23일 제435회부터 4만 80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현행 4만 4500원)
    • 자격증
    • 토익
    2021-04-16

실시간 토익 기사

  • [이슈]한능검·컴활 이은 토익·국가자격증 응시료 인상...커지는 구직비용 부담
    토익, 국가자격증 등 취업 필수 자격증 올해 줄줄이 인상 취준생들의 구직비용 부담으로 크게 이어져 전년도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시작으로, 올해 역시 많은 자격증들의 응시료 인상이 연달아 발표되었다. 특히 토익·컴활 등 취업에 필수적인 자격증들이 연달아 인상되면서 취준생들의 부담이 커지는 중이다. 처음으로 응시료 인상안을 발표했던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지난해 6월 27일부터 응시료 인상안을 적용했다. 인상된 금액은 22,000원으로 이전 19,000원 대비 15.8%가 인상되었다. 이어 금년 1월 한국세무사회 주관 국가공인 자격시험인 전산세무·회계 및 세무회계 시험 응시료가 5,000원 상승한 25,000원으로 변경되었다.(기존 20,000원) 3월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주관 국가기술자격검정 7개의 응시 수수료가 2년만에 연달아 인상되었으며, 워드프로세서·컴퓨터활용능력 등 '취업 필수 자격증'들의 응시료가 단번에 올랐다. 마지막으로 지난 10일 토익 시험 주관시행처인 한국토익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23일 정기시험부터 응시료가 48,000원으로 7.9% 인상될 예정이다. (기존 44,500원) 이는 지난 2016년 5월 29일 인상 이후 약 5년만이다.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한편 이러한 자격증 인상 추세를 보는 수험생들의 시선은 부정적이다. '전년 대비 취업문이 높아져서 자격증이 중요해졌는데, 올라가는 비용 대비 시험환경이 크게 개선되지 않는 것 같다'는 것. 실제로 공기업·공무원 임용시험의 자격증 비중은 매년 커지고 있다. 가령 올해부터 7급공무원은 영어와 한국사 과목을 전면 자격증 검정제로 대체할 예정이며, 경찰직 역시 오는 2022년 한국사와 영어를 검정제로 대체할 계획이다. 이 같은 자격증 응시료 인상에 대한 시험 주관사들의 이유는 바로 '운영비용 증가'다. 물가가 오른 것은 물론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하느라 운영비 자체가 늘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시험 시행 관련 비용 증가로, 자격증 응시료 인상은 피할 수 없을 듯 보인다. 따라서 향후 자격증 공부는 단기간 합격을 목표로 잡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방향성으로 전망되는 바이다.
    • 자격증
    • 기타
    2021-05-13
  • 경기도 안양시, 취준생 청년들에게 토익 응시료 지원한다
    출처: 안양시 홈페이지 [고시투데이] 코로나19로 인한 청년 취업난 문제가 심화되면서, 이를 타파하기 위한 지자체 지원사업 역시 활성화되고 있다. 그중 한 케이스로 지난 8일 안양시는 취업 준비생 청년들의 경제적인 부담 완화를 위해 토익(스피킹)시험 응시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경기도 안양시에 거주중인 19~39세 미취업 청년이면 전부 가능하며, 1인당 연 1회 토익 및 토익스피킹시험 응시료를 지원한다. 다만, 이미 정부 및 유사 사업 지원을 받거나 연간 2회 토익 무료응시를 지원받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는 제외된다. 출처: 안양시 홈페이지 지원금액은 토익의 경우 4만 4500원(5월 23일 이후 4만 8000원)이며 토익스피킹은 7만 7천원이다. 오는 5월부터 매월 1일~7일간 400명 선착순으로 지원을 받는다. 한편 공인어학성적 토익(TOEIC) 정기시험은 오는 5월 23일 제435회부터 4만 80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현행 4만 4500원)
    • 자격증
    • 토익
    2021-04-1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