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log blog
  • 최종편집 2022-12-09(금)
 

20211126_234941.png

 

직장과 사회생활에 일종의 국룰처럼 등장하는 한마디, “일이 힘든 것보다도 인간관계에서의 스트레스가 더 무섭다.

 

[고시투데이]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만나는 인원수가 늘어나고, 그리고 수가 늘어날수록 늘어나는 여러 관계들의 틈바구니 에서 숨이 막힌다고 느껴진다면, 어쩌면 지금 내가 맺고 있는 관계가 지닌 근본 성질 자체가 잘못되었다는 알림이 될 수 있고, 그 속에서 탈출하라는 신호가 내려진 것일 수도 있겠다.

 

이러한 인간관계가 비단, 직장생활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친구와 연인 사이에서도 관계 맺기에서 벽에 부딪혀 갈라서거나 헤어지는 경우는 잦다.

 

특히 같은 목표를 바라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이루고자 하는 수단을 찾는 방식이 다르고, 목표를 이루기 위해 실천하는 자세가 다를 때, 그리고 이에 따른 견해차로 언성이 높아지는 일이 많아질 때, 결국 그 또는 그녀에게 안녕을 고하기 마련이다.

 

 

 


 

이사를 오고 근 6개월 만에 필자가 사는 곳에 집들이를 열었다. 모처럼 연 집들이에 바깥에서 거하게 외식하고 2차를 즐기기 위해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매우 상반된 두 커플의 모습을 보았다.

 

먼저 한 커플은 신호등 앞에서도 서로 손을 꼭 잡고 있었다. 한눈에 보아도 무겁게 느껴지는, 책이 가득 든 백팩의 무게도 두 사람은 아랑곳하지 않고, 모의시험을 끝낸 서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다른 한 커플은 이제 막 헤어지는 중이었다. ‘헤어지는 중이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눈으로 읽히는 두 사람의 분위기는 위태로워 보였다. 한 손 가득 든 문제집은 좀 있으면 폐기 처분이 될 것 같았다. 그 문제집이 분리수거장에 다다르듯이, 두 사람의 관계도 모두 정리될 마지막을 향해가고 있었다.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모르는 긴 시간을 시험에 매진하는 동안, 지치는 마음은 누군가의 한마디에 쉽게 좌지우지될 수 있다.

 

그렇게 위험하기에 더더욱 흡사 도를 닦는 산사에 자리한 승려처럼, 한 곳만을 향해 정진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그토록 독하게 부여잡았던 것일 수도 있다. 설렘이 되었든, 슬픔이 되었던 흔들리는 순간, 무너진다.

 

노량진의 비가(悲歌)는 그렇게 무너짐에서 더욱더 슬프게 울려 퍼진다.

 

 

 


 

20211126_235005.png

 

그날도 동네에 놀러 온 회사 동료와 함께 향한 고깃집 옆 테이블에서는 막 1차 필기시험을 치른 남학생 한 무리가 앉아 술잔을 기울이고 있었다.

 

오늘 본 시험 결과를 미리 예단하고 주눅 들지 말자는 연장자처럼 보인 누군가의 한마디에 모두 고개를 끄덕이며 잔 한잔을 기울였고, ‘만약 합격한다면 그다음 2차 시험과 면접까지는 어떻게 준비할까에 고기 한 점을 더하며 생각 회로를 부지런히 움직였다.

 

곧 면접에서 입게 될 옷과 심사관 앞에 앉은 자신을 상상하며 상추쌈을 집어 들었고, 만약에 실패했을 경우를 떠올리며 다시 한숨을 쉬고 잔을 기울였다. 그 모습을 귓등으로 보고 들으며 필자는 그저 응원할 수밖에 없었다. 아직 나타나지 않는 결과여도 결국 기준은 정해져 있고, 그 기준을 통과하기 위해 모두 애를 쓰고 있었다.

 

정신없이 잔을 돌리면 다시 찾아오는 한 주의 시작. 다시 시작된 일상의 중심에 책을 펴고 고개를 숙인 그들의 지친 표정이 거리 위를 걷고 있다, 출근길에 마주치는 그 표정들이 환하게 꽃피기 위해서는 작금(昨今)의 노력에 맞는 결실이 이뤄지는 것뿐이려나.

 

목표를 정하니 사람이 떠나고, 사람을 바라보면 뒤늦게 깨닫는 목표의 무게에 치이고, 두 무게 모두를 던지니 남은 것은 공부임에 집중해보지만, 그 공부에 지친 마음은 아무도 돌봐주지 않는다.

 

심각하게 여길수록 걱정은 늘어난다. 하지만 그 늘어나는 걱정에 잘하고 있다’, ‘지치면 잠시 쉬자는 한마디를 건넨다면, 조금은 줄어들 수 있지 않을까.

 

사람도 공부도 지친 노량진의 하루는 그렇게 흘러갔다.

 

 

사진출처: 클립아트코리아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람에 지치고 공부에 지친 노량진 풍경’에 대한 단상(壇上)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