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log blog
  • 최종편집 2022-09-24(토)
 

1.png

 

[고시투데이] 지난 6월 18일, 전국 17개 시 도 군구에서 실시한 9급공무원 지방직 공개채용 시험에서 가장 눈길을 모았던 것은 바로 지방의회직 선발이 포함되었다는 점이었다.


이미 올해 초부터 공포가 되었던 터라 새로운 정보는 아니지만, 금년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지방의회직 채용의 문이 열렸다는 점은 주목할만 하다.


올해 제2회 지방행정 9급 공무원 채용에서 첫 등장한 지방의회직 공무원은 행정직 포함 사서, 속기 등 8개 직렬에서 총 230명 채용을 예정하고 있다.


해당 직렬은 지난 해 9월 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후속 입법으로 행정안전부에서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을 위한 법적 근거를 규정하는 것으로 대두되었다.


이어 올해 연초 1월까지 국회 입법을 거쳐 최종 의결되는 것으로, 지방행정 공무원 채용이 본격적으로 적용되기 시작했다.

 

2.png

 

이번 채용에서 보듯 지방행정 공무원은 직렬별로 고른 채용인원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며, 주요 근무처와 직무는 ‘지방의회 사무처’이다.


지방의회 사무처는 서울시 의회를 기준으로, 입법정책 자문을 비롯해 의정(議政), 의사(議事), 예산정책, 정책기획, 시민권익, 운영위, 언론홍보 등 총 19개 부처로 나누어진다.


그 중 지방의회 공무원은 상설운영 상임위 또는 언론홍보실과 입법정책 지원실에서 배속되어 업무를 맡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금년도 사상 처음으로 선출된 지방의회 공무원 또한, 사무처 우선 배속 후 각 운영위와 부서별로 인사발령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간혹 지방의회 공무원 같은 경우, 의회직 특유의 전문성을 지니고 있어 각 부처별로 연관된 직렬과목을 우선적으로 배워야 하냐는 질문도 있으나, 행정직 시험에서 선출이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하여 먼저 이와 관련된 과목 공부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각 직렬별 훈련은 인사발령에 따라 배속되는 부처별 또는 신입을 위한 맞춤형 교육이 별도로 진행되므로, 시험 준비 중에는 이러한 점들을 간과해도 무방하다.


다만, 지방의회 공무원 교육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소속 공무원 임면·교육훈련·복무·징계 등을 관할하는 만큼, 지자체별 교육과정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하자.



사진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230명 선발, 다시 살펴보는 지방의회 공무원 특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