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log blog
  • 최종편집 2022-12-09(금)
 

1.jpg

사진제공: 인사혁신처


[고시투데이] 최근 수도권 내 코로나 19 확진자 급증으로 일정 연기 우려가 컸던, 7급공무원 국가직 필기시험이 예정대로 오는 11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치러진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7일 코로나19의 확진자 급증에 대해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및 수험생 안전을 목표로 방역대책을 철저히 마련했다’고 밝혔다.


올해 국가직 7급 공채는 PSAT가 처음 도입되면서 제1차 시험 역시 시간표가 대폭 변경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는 별도 쉬는 시간 없이 응시자 교육 완료 후 120분간 치러졌으나, 금년도부터는 각 과목 종료 후 최소 1시간 이상의 휴식시간이 부여될 계획이다.


이처럼 쉬는 시간이 별도로 주어지는 이유는 PSAT가 암기 위주의 기존 시험과 달리, 상당한 집중력을 요하기 때문이다.


금년도 PSAT 시험의 경우 시작 시작은 기존 필기와 동일한 10:00에 실시될 예정이다. 수험생들은 09:20까지 입실을 완료해야 응시 가능하다.


2.png

자료제공: 인사혁신처

 

시간표의 경우 먼저 1교시로 언어논리영역이 치러진다.(10:00~11:00)


이후 11:00~12:30 90분간의 식사 시간이 주어지며, 30분간의 응시자 교육을 마친 뒤 13:00부터 2교시인 자료해석영역이 실시된다.(13:00~14:00) 이후 마지막으로 14:00~14:30 30분간의 휴식 후 응시자 교육이 끝난 뒤 3교시 상황판단영역(15:00~16:00) 실시 후 16:00 종료된다.


또한 장애인 등 사전에 편의지원을 신청한 인원들의 경우 1.5배는 과목당 30분씩 늘어난 90분(16:30 종료), 1.7배 편의지원은 과목당 45분씩 늘어난 105분씩(17:00 종료) 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상단의 시간표 및 인사혁신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3.png

자료제공: 인사혁신처

 

금년도 시험정보 정리: 강화된 방역대책은?

 

 

한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급격한 확산으로, 올해 국가직 7급공무원 시험에 대한 방역대책 역시 주목을 받고 있다.


먼저 금년도의 경우 강화된 방역대책에 의거, 시험실 수용인원이 예년에 비해 적은 20명 이하로 운영된다.(예년 25~30명)


이에 따라서 시험장 및 시험실 수 역시 대폭 늘어나 총 81개, 2019개로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시험실 내 수험생 간 1.5M 안전거리 준수 및 시험장 주출입구가 단일화되며, 해당 시험장 출입자들은 전원 발열 검사 및 손소독을 실시해야 된다. 검사 도중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수험생의 경우 별도 예비시험실에서 시험을 치른다.


이외에도 장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험장 소독 및 환기 실시, 장 내 관계자 및 응시자 외 출 입금지 등 방역수칙에 만반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사혁신처는 시험 2주 전부터 건강상태 및 출입국 이력 등을 스스로 신고 가능한 자진시스템을 운영 중이며, 방역차원에서 수험생 전원의 자가격리 여부와 출입국 사실 등을 사전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시험은 자가격리자 및 확진자 역시 시험 응시가 가능하다.


먼저 자가격리자는 방역당국 협의 하에 별도 장소서 응시하도록 조치가 치러진다.


확진자들은 주치의에게 응시가 가능하다고 확인된 수험생에 한해 방역당국 지정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를 계획이다. 시설에는 인사처 직원이 파견되어 여타 수험생들과 동일 절차 하에 운영 및 관리감독한다.


시험 당일에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수험생들과 확진자나 자가격리자가 응시한 시험실 감독관의 경우, 시험 이후에도 2주간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체크할 예정이다.


4.png

자료제공: 인사혁신처

 

한편 금년도 시험은 815명 선발에 38947명이 지원하여 평균 47.8:1의 경쟁률로 집계되었다.


이번 국가직 7급 1차 시험 합격자는 오는 8월 18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를 통해 발표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가직 7급공무원 필기 예정대로 11일 진행, 향후 전망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